2. <건선, 불치병인가? 그들이 못 고칠 뿐인가?>

메디힐한의원 2 886

1. 건선으로 5년동안 고통 받은 상태의 사진- 큰 병원이나 한의원에서 불치된 상태

ffd3d0688d6614e75393e1bc245a564d_1502269342_6.jpg

2. 체질적 건선 피부병으로 진단 후 한약 복용 12일 후의 사진- 치료효과가 선명

ffd3d0688d6614e75393e1bc245a564d_1502269387_89.jpg

3. 체질적 건선 피부병 치료 후 한약 복용 25일 후의 사진- 완치의 단계로 된 상태

ffd3d0688d6614e75393e1bc245a564d_1502269421_72.jpg

----------------------------------------


<건선, 불치병인가? 그들이 못 고칠 뿐인가?>

 

 건선의 고통은 걸려보지 않는 사람은 모른다. 

나는 다행스럽게도 그 고통스런 건선에 걸려본 적이 있다. 

2년 전 '동의보감이 죽어야 한의학이 산다.' 

그 책을 쓰기 위해 꼬박 8개월을 하루 2~ 3시간을 자며 혹사한 덕분에 받은 선물이다, 

왠 선물이냐고? 의학자에게 있어 희귀병은 선물과 같다, 

당시 나는 건선을 알아보기 위해 치료를 하지 않고 지켜봤다. 

또 양약이 왜 불치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양약 연고를 바르고 약을 처방받아 먹기도 했다. 

역시 양약은 일시적 효과가 있었지만 나중에는 더욱 증상을 악화시켰다. 

매일 손과 팔에 흉터가 지고 극심한 간지럼과 몸의 면역세포가 피부를 손상시키는 것을 나는 보았다. 

책상 주변에 떨어져 내린 하얀 상피세포의 껍질들이 떨어졌다. 

정말 끔찍했다. 

오죽하면 건선이 암보다 고통지수가 더 높겠는가. 

영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90% 이상의 건선환자들이 완치만 할 수 있다면 전재산을 내놓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실제 그정도로 고통지수가 높다. 

 

나는 건선을 키워가며 그 고통을 느껴봤다. 

마침내 손과 팔에 마치 송곳으로 찌르는 듯한 통증을 느끼고서야 나는 체질치료를 결정했다. 그것도 다른 한의사들 모임에서 공개적 치료를 했다. 

나는 그들에게 건선의 상태를 보여주며 의견을 물었다. 

그들은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참 고치기 힘든 병입니다.' 

'6개월은 한약치료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나는 단호하게 말했다. 

'1달만에 치료해서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실제 1달만에 완치를 시켰다. 

서양의학에서는 건선(psoriasis)을 불치라고 한다, 

그 이유는 그들이 못 고치기 때문이다, 

하지만 체질의학은 건선을 단지 체질적 피부병으로 규정한다, 

그렇기 때문에 쉽게 고칠 수 있다. 

이 사진은 5년동안 건선으로 고통받으며 양방과 한방을 전전하다 체질의학적 치료를 받은 것이다, 두번째 것은 체질한약 복용 12일 이후의 것이고 세번째 것은 체질한약 복용 25일째 찍은 것이다, 

누가 건선을 불치병이라고 하는가? 그들이 못 고친다고 불치는 아닌 것이다,

 

작성자: 암치료 전문- 메디힐 한의원, 의산 백승헌박사, 2017. 8. 8. 화요일 오후 6시 55분

Comments

jmyq 01.08 22:48
건성피부라면 체질탓이라고하는데 보통 의사들이하는얘기입니다 피가깨끗하지못하므로 각종 피부 병이 발생합니다 내몸에서 피를깨끗이 정화하는 장기는 신장(콩팥).간입니다 이들의 제 기능을 바로하지못하므로써 피가 혼탁한겁니다 신장과 간 기능을 회복하십시요  신장.간공능을 회복하는 방법은 오직 자연정혈요법뿐입니다  01083562165 에 연계하십시요
jmyq 01.08 23:27
www.ab88.kr/df/ja    클릭하세요
2018 년 4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말레이시아정보

State
  • 현재 접속자 15 명
  • 오늘 방문자 551 명
  • 어제 방문자 745 명
  • 최대 방문자 3,578 명
  • 전체 방문자 286,684 명
  • 전체 게시물 96,129 개
  • 전체 댓글수 147 개
  • 전체 회원수 3,14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